배우 권나라 한복 문화 알린다…한복 홍보대사에 위촉

문체부‧한복진흥센터 ‘2020 한복 영상공모전 시상식’ 열어

사진제공=A-MAN프로젝트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는 16일 창덕궁 가정당에서 배우 권나라씨를 ‘한복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한복문화주간 행사에 참여하고 누리소통망(SNS) 등을 활용해 한복문화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한복진흥센터 측은 “홍보대사로 위촉된 권나라씨는 ‘닥터 프리즈너’,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주연작인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한류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홍보대사 위촉식에 이어 ‘2020 한복 영상공모전 시상식’도 열린다. 한복진흥센터는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8월부터 9월까지 ‘한복을 일상처럼, 일상을 한복처럼’이라는 주제로 영상공모전(2분 내외)을 진행했다. 

공모전에서는 총 76개 작품을 접수했으며, 심사위원회(위원장 조정래, 영화감독)의 심사를 거쳐 대상(문체부 장관상) 1팀, 최우수상(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10팀 등 총 14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문체부 장관상)은 400킬로미터패밀리(kmfamily)가 수상한다. 대상 작품은 한복을 입고 변화된 일상에서 자신이 느꼈던 행복을 솔직하게 표현해 심사위원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시공간을 뛰어넘는 입체적인 구성과 생동감 넘치는 영상을 제작한 이영현씨가 받는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