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어떻게 치러질까…“마스크 미착용 시 입실 불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9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오는 12월3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어떻게 치러질까.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 합동 수능 관리단은 16일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수능 시험장 방역 지침을 확정했다.

이번 수능은 일반 시험장과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 확진자를 위한 병원 시험장 등으로 장소를 구분해 치러진다. 수능 관리단은 시험 전과 시험 당일, 시험 종료 후 조치사항 등을 세부적으로 제시했다.


수험생들은 수능 하루 전인 오는 12월2일 예비소집일에 과거와 달리 시험장 건물에 들어갈 수 없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수능 안내는 운동장 등 야외에서 실시된다.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는 수험생의 직계 가족 또는 친인척, 담임교사 등이 수험표를 대리수령할 수 있다.

수능 당일에는 어떨까. 당일 시험장 입장은 오전 6시30분부터 가능하다. 수험생들은 손 소독을 한 뒤 체온 측정과 증상 확인 등을 거쳐 무증상이면 일반 시험실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증상이 있을 경우, 일반 시험장에 별도로 마련된 시험실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수능 당일 마스크는 필수다. 마스크를 미착용할 경우, 시험장 입실은 불가능하다. 일반시험장에서는 KF(코리아필터) 기능이 없는 일반 마스크 착용이 허가된다. 다만 밸브형 마스크나 망사 마스크는 사용할 수 없다. 유증상자가 시험을 치르는 별도 시험실과 자가격리자가 수능을 보는 별도 시험장에서는 KF80 동급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교육 당국은 오염과 분실 등에 대비해 여분 마스크를 챙길 것을 권고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9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9월 모의평가는 수능 출제기관인 평가원이 본 수능 이전에 실시하는 마지막 모의고사다. / 박효상 기자
논란이 됐던 책상 앞 칸막이는 예정대로 설치된다. 감염 위험 차단을 위해 설치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칸막이 하단으로 A3 크기 시험지가 통과할 수 있고 시험지를 양쪽으로 펼치거나 세로로 접어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책상 배치 등도 변화된다. 일반시험실에는 최대 24개의 책상과 의자가 설치된다.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은 시험실 당 배정 인원이 4명을 넘지 않도록 한다. 다만 학생 간 최소 2m 거리가 확보될 경우, 4명을 초과해 배정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도 별도시험실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점심시간 풍경도 달라진다. 수험생들은 개인 도시락과 음용수를 준비해 자신의 자리에서만 식사할 수 있다. 여럿이 함께 식사할 수 없으며 점심식사 후에는 시험실을 환기해야 한다.

자가격리자의 경우 자가격리 모니터링 담당자에게 사전에 유선으로 연락해 외출 허가를 받아야 한다. 별도시험장까지는 자차로 이동해야 한다. 자차 이동이 불가능할 경우, 관리자가 동행해 전용차량으로 시험장까지 이동할 수 있다.

시험 종료 후 수험생들은 안내에 따라 퇴실하고 시험 후 2주간 발연 등 코로나19 임상 증상을 확인해야 한다.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