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숙현 가혹행위 경주시청 감독 등 “혐의 인정”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42) 감독과 장윤정(31)·김도환(25) 선수가 법정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이들은 16일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최 선수를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에 대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김 감독은 해외 전지훈련을 떠날 때 선수들에게 항공료를 받아 챙기는 등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들은 최 선수를 포함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들을 상습 폭행하거나, 다른 선수들이 폭행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과 함께 가혹행위에 앞장섰다고 알려진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도 지난달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최 선수는 이들의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다음 재판은 11월 6일 열린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