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후보 조 바이든 캠프 ‘코로나 비상’…선거 유세 일부 중단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선거 유세를 일부 중단했다.

15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 내부와 그 주변에서 참모 포함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는 대면 유세를 오는 18일까지 취소하고 화상으로 선거운동을 진행한다.

해리스 후보는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과 같은 비행기를 탔지만 밀접 접촉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 중 한 명은 해리스 후보의 공보국장인 리즈 앨런, 또 다른 한 명은 캠프와 관련된 승무원이었다. 당시 세 명 모두 방역용 N95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해리스 후보는 이후 앨런 국장과 대면한 적이 없다고 알려졌다.


캠프 측에 따르면 해리스 후보는 이들과 밀접 접촉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에 따라 격리 의무가 없다. 그러나 예방 차원에서 대면 유세를 취소했다. 해리스 후보는 이날부터 18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텍사스 등 경합주를 잇따라 찾을 예정이었지만 해당 일정을 취소, 화상으로 유세를 진행한다.

반면 바이든 후보 역시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지만 일정은 변함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그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확진자는 전세기 회사 직원이다. 캠프 측은 “해당 직원이 바이든 후보에게서 50피트(15m) 이상 떨어져 있었다”면서 “바이든 후보가 격리를 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저녁 예정된 ABC방송 출연 등을 비롯해 일정을 그대로 소화할 계획이다.

평소 바이든 후보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중보건 수칙을 무시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비판해왔다. 그러나 바이든 캠프의 ‘코로나19 비상’은 바이든 후보 측 메시지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 확산 상황에 따라 역공의 빌미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WP에 따르면 바이든 캠프는 확진 결과를 즉각 공개하고 진전 상황의 세부 사항도 발 빠르게 알려 트럼프 캠프와의 차별화에 힘썼다. 해리스 후보도 트위터에 “내가 받는 모든 검사 결과를 투명하게 알릴 것”이라고 공언했다.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후보는 지난 14일과 15일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2일부터 5일 군 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지난 10일 백악관 행사를 한 데 이어 지난 12일 대면 유세를 재개했다.

heeran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