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내년도 생활임금 1만180원 결정

대전 자치구 중 가장 높아... 구민의 인간다운 삶 지원 목적


중구청사 전경.

[대전=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대전 중구(박용갑 구청장)는 2021년 생활임금 시급을 1만180원으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중구는 지난 8일 중구 생활임금위원회에서 심의한 결과를 반영해 2021년 생활임금을 1만180원으로 결정했다. 이번에 결정된 1만180원은 올해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최저임금 시급 8720원보다 1460원 높고, 월급으로 환산하면 209시간 근로기준 212만7620원으로 최저임금보다 30만5140원이 더 높은 금액이다.

적용대상은 구에서 직접 고용한 소속 근로자로 내년 1월부터 적용된다.


한편,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액 이상의 임금으로 생계를 넘어 근로자의 최소한의 인간적‧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하는 임금이다.

박용갑 청장은 “대전시 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생활임금 수준으로, 근로자에게 최소한의 삶을 지원하기 위한 생활임금 적용으로 구민들의 삶에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swh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