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전통시장, 비대면 판매로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전환

경남 주요시장,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앱 등 비대면 판매로 매출 증가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위기에 처한 경남지역 전통시장에서 비대면 판매로 다양한 성공사례가 창출돼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다.

경남의 전통시장은 오프라인 방문판매를 주로 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포털사이트 장보기․온라인 쇼핑몰 입점, 배달앱 등 변화 하는 소비 형태에 빠르게 대응해 일부 점포를 중심으로 매출증대를 나타내고 있다.

먼저 창원 도계부부시장, 명서시장, 가음정시장 등에서 비대면 판매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도계부부시장의 ‘이원반찬’은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와 ‘배달의 민족’, ‘요기요’ 등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연초 대비 2.5배의 비대면 매출액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온라인 장보기가 익숙한 30~40대 주부 고객을 신규 고객으로 유치하고, 제품에 만족한 고객이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재구매하는 형태로 선순환돼 30%에 달하는 단골고객을 추가로 확보했다.


명서시장의 ‘아이엠떡’은 앙버터찹쌀떡, 쿠키앤크림찹쌀떡 등 자체 개발한 주력메뉴를 ‘11번가’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판매하는데, 비대면 판매 비율이 전체 매출액의 4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급증하고 있다.

명서시장 ‘김성훈스시’의 경우도 월매출의 10% 정도가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 등의 배달앱을 통해 발생하며, 매장 방문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매출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가음정 시장의 ‘서울마님죽’과 ‘푸줏간’은 경상남도의 지원으로 이번 9월부터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통해 비대면 판매를 시작했는데 저렴한 수수료와 높은 홍보효과로 서비스 초기임에도 빠른 속도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닭발싸롱’, ‘삼초전’은 ‘동네시장 장보기’ 외에도 ‘배달의  민족’과 ‘쿠팡’을 활용해 전체 판매량의 50%, 30%를 비대면으로 판매했다.

진주 자유시장 ‘4742회센터’는 비대면 판매 뿐만 아니라 재난지원금을 사용하기 위한 포장판매가 급증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전년 대비 40% 이상의 매출액 신장이 이뤄졌으며, 거창전통시장의 ‘판수농산’의 경우도 온라인마켓 판매량이 전체 매출의 70%를 넘어설 정도로 비대면 판매가 주력으로 자리 잡았다.


다만, 전통시장 상인들에 따르면 비대면 판매를 통해 매출액 증가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높은 수수료와 배달비 등 추가비용 발생으로 인한 애로사항도 나타나고 있다.

이에 중기부는 온라인 판매로 인한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하여 입점 수수료와 배달대행비, 홍보비, 상세페이지 제작 등을 지원하고, 디지털매니저 지원 사업을 통해 온라인 진출을 위한 컨설팅도 지원하고 있다.

경남중기청 이상창 청장은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일상화 되면서 비대면 판매가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에게 생존을 위한 중요한 화두로 대두되고 있으므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