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정부 공모사업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송도 유치 확정

바이오 관련 산·학·연 집적화 이어 인천 바이오산업 ‘날개’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가 바이오 인력양성센터를 유치함에 따라 기존 구축된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각종 연구소 등 3박자를 모두 갖춘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구축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

인천시는 1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공동 공모사업인 ‘한국형 국립 바이오공정 연구교육센터 (NIBRT) 프로그램 운영-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에 인천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2020~2025년 국비 527억 원을 포함해 총 1398억 원이 투입된다. 인천시와 인천테크노파크, 연세대 컨소시엄이 센터구축, 운영, 교육 등 인력양성센터 설립과 추진에 필요한 분야를 각각 담당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센터 건물을 신축한 뒤 2024년부터 본격적인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연간 2000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하기로 했다.

교육과정은 연세대에서 운영하며 학위과정(석사급)과 비학위 과정으로 나누고 비학위 과정은 재직자·구직자 과정 등으로 세분화해 운영한다.

내년부터 센터 완공 전인 2023년까지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Y-PLAZA에서 교육과정 시범운영이 실시된다.

인력양성센터가 관심을 받는 이유는 부족한 바이오 분야 인력난을 해소하는 동시에 코로나19 등으로 크게 위축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바이오공정(생산시설 및 품질관리) 분야 신규인력 수요는 1만6554명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인력공급은 총 1만356명(연평균 2071명)으로 수요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인력양성센터가 개소해 인천 배출이 본격화되면 송도 소재 관련 분야 국내 대기업과 해외기업들이 부족한 인재를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는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확정을 기념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바이오 위크’ 홍보주간으로 설정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력양성센터 유치로 인천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각종 연구소, 인력양성 등 3박자를 두루 갖춘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확고히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