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공배달앱 청사진 제시…한국형 뉴딜이 경기도 디지털 뉴딜로

청와대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 경기도형 뉴딜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 발표

▲이재명 경기지사가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 대표사업 '공공배달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가 추진 중인 공공배달앱에 대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데이터 혜택의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는 사업이라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의 추진방향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댐'을 만드는 것으로 디지털 격차를 줄여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의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 구축사업을 소개한 이 지사는 현재의 상황을 "일부 기업만이 데이터를 수집, 활용하고 정작 데이터 생산주체인 소비자는 배제되는 등 데이터 독점이 심각하다"며 "도는 도민 참여를 통한 데이터 주권을 확립하고 공정한 시장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도민 참여형 공정 디지털 SOC 구축'의 일환으로 공공배달앱 운영을 추진, 다음 달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핵심은 데이터 경제의 혜택이 경제주체인 도민들에게 돌아가도록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혜택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고, 소비자들도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 소상공인, 기업, 플랫폼 노동자 모두가 이익을 보고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와의 연계방안도 밝히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배달앱은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1석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기대한다"면서 "지역화폐는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소비패턴을 전환시킴으로써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C카드 매출의 64%가 10억원을 초과하는 매장에서 나오는 반면 지역화폐의 경우 3억원 미만의 매장에서 가장 많은(36.7%) 사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7월 경기도형 뉴딜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데이터를 도민 품으로', '저탄소, 도민과 함께', '도민 삶의 안전망 구현' 등 3개 분야에 9개 중점과제, 69개 주력사업에 2022년까지 총 5조3842억 원(도비 1조3310억 원)을 투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기도형 뉴딜정책은 디지털, 그린, 휴면뉴딜 등 3개 분야로 진행되며, 디지털 분야에 2185억 원을, 저탄소 분야에 2조790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경기도형 뉴딜정책의 핵심인 안전 분야에는 2조3752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디지털 뉴딜정책의 대표사업이다. 경기도는 오는 11월 초 배달특급에 대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