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뺏지 말아달라" 덮죽 사장 호소…골목식당PD "도울 방법 준비"

방송 메뉴명과 유사…현재 메뉴 이름 수정·배달 서비스 중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호평을 받았던 포항 덮죽집 사장이 프랜차이즈 업체로부터 메뉴 표절을 당했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골목식당 제작진은 해당 논란에 대해 "도울 방법을 다각도로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정우진 PD는 지난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덮죽 표절 논란을 인지한 지 일주일 정도 됐다"며 "백종원 대표와 포항 덮죽집 사장님과 협의하면서 여러 경로로 도울 방법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이번 건 외에도 소소하게 비슷한 일이 많았지만 이번에는 경우가 심하다고 생각돼 조만간 방송으로도 다루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노력 없이 카피하는 업체들에 경고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정 PD는 "골목식당이 다른 맛집 프로그램과 다른 점은 특집을 통해 솔루션을 제공했던 업체들을 계속 지켜본다는 것"이라며 "덮죽집 같은 경우도 많은 분이 걱정하시는데 우리가 원만하게 잘 풀어보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논란은 포항 덮죽집 사장 A씨가 SNS를 통해 "나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면서 "(메뉴를) 뺏어가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포항 골목식당에 출연한 덮줍집은 서울 강남, 그 외 지역의 업체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포항 덮죽집과 유사한 메뉴를 내세운 덮죽 업체가 얼마 전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론칭하고 서울 강남구에 1호점을 열었다. 

이 덮죽 업체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골목 저격'과 같이 포항 덮죽집과 골목식당을 연상케 하는 메뉴명을 사용했다. 또 '시소덮죽' '소문덮죽' 등 골목식당에서 소개된 포항 덮죽집 메뉴와 유사했다. 

해당 업체는 외식업 전문 연구집과 자체적인 메뉴를 개발했다고 홍보했지만 골목실장에 소개된 덮죽이 워낙 독특한 형태인데다 프랜차이즈 업체 이름과 메뉴명이 방송에 나온 것과 비슷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포항 덮죽집을 표절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프랜차이즈 업체는 메뉴 이름을 수정하고 배달 서비스를 중지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