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오후 7~8시 해소될 것”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추석 연휴의 첫날인 30일 귀성객이 전국 고속도로에 모이면서 정체를 빚고 있다. 정체는 이날 오후 7~8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도로공사는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목천부근∼남이분기점 부근 29㎞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포∼서초, 신길분기점∼수원, 화덕분기점 부근∼비룡분기점 등 합계 길이 47㎞ 구간도 상황은 비슷하다.

서울 방향은 달래내부근∼반포, 기흥∼수원 등 합계 길이 13㎞ 구간에서 정체가 지속하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소래터널 부근∼송내, 서울분기점∼자유로 등 23㎞ 구간에서, 구리 방향은 서운분기점∼송내, 송파∼토평 등 24㎞ 구간에서 교통이 원활하지 않다.


영동 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원주 부근, 이천 부근∼여주휴게소 부근, 덕평∼호법분기점 부근 등 26㎞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에는 전국 주요 도시까지 ▲부산 6시간 ▲광주 4시간30분 ▲울산 6시간10분 ▲대구 5시간 ▲대전 2시간20분 ▲강릉 3시간30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오후 7∼8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귀경 방향 정체는 오후 5∼6시쯤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smk503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