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대형마트 매장별로 휴무일 상이…방문 전 확인하세요

▲신세계백화점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백화점이나 대형마트가 문을 닫는 추석 연휴에는 매장별로 휴무일이 달라 소비자는 방문 전 헛걸음을 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대형 3사 백화점은 모두 문을 닫는다. 현대백화점은 매장별로 이틀씩 휴점한다. 무역센터점과 천호점, 목동점, 중동점, 킨텍스점, 판교점, 부산점, 대구점, 울산점, 충청점 등 10곳은 추석 전날과 당일이 휴점일이다. 압구정본점과 신촌점, 미아점, 디큐브시티, 울산동구점 등 5곳은 추석 당일과 다음날에 쉰다.

롯데백화점은 이날과 추석 당일인 내달 1일 휴점한다. 다만 분당점, 센텀시티점, 마산점은 내달 1~2일이 휴무일이다.


신세계백화점은 매장 12곳 모두 추석 당일에 쉰다. 본점과 하남점을 제외한 나머지 10곳은 추석 전날인 이날도 휴점한다. 본점은 2일에도 휴무일이다.

스타필드는 휴무일이 없다. 그러나 추석 당일에는 평소보다 개점 시간을 두 시간 늦춰 정오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한다.

대형마트는 추석 당일에만 일부 매장이 휴점한다. 이마트는 141개 점포 중 천호점과 명일점 등 46곳이 쉬고, 트레이더스는 19개 점포 중 킨텍스점, 하남점을 비롯한 9곳이 문을 닫는다.

홈플러스는 강동점과 킨텍스점 등 27곳만 휴점하고, 그 외 113개 점포는 정상 영업한다.

롯데마트는 116개 점포 중 30곳이, 롯데슈퍼는 349개 점포 중 서울 지역 점포를 중심으로 108곳이 추석 당일 문을 닫는다.

smk503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