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정상 통화… 푸틴 “러시아 백신 맞고 한국 가겠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 등에 관해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통화는 오는 30일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것을 기념해 진행됐다. 양국 정상이 직접 소통에 나선 것은 지난해 6월 일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계기 정상회담에 이어 1년3개월 만이다.

이번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한국은 하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정상화 노력을 평가하고, 관련 당사국 간 대화 재개를 기대하며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노력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상은 지난 30년 간 한러 관계가 다방면에서 크게 발전해 왔다는 것에 공감하고, 이를 바탕으로 우호협력 관계를 호혜적·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나가자는 것에 뜻을 모았다.

특히 문 대통령은 유라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9개 다리 협력 사업이 성과를 보이길 기대하며 연해주 내 한국기업 전용 산업단지 조성, 서비스·투자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등도 조속히 진전을 거두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9개 다리 협력 사업은 문 대통령이 2017년 9월 러시아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극동지역 협력방안으로 제시한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등의 협력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러시아의 지지도 요청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연대와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 본부를 둔 세계백신연구소 활동에 러시아도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매누 높은 수준의 한국 방역 조치가 인상 깊었다”며 “세계백신연구소 참여는 보건 당국을 통해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성사돼 양국 발전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 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직접 러시아산 백신을 맞고 한국에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