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근거 없는 정치공세로 국민께 심려끼쳐 송구”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8일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연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리 난 것에 관해 “근거 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우선 장관과 장관 아들에 대한 근거 없고 무부별한 정치공세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장관은 “이번 수사 종결로 더 이상의 국력 손실을 막고 불필요한 정쟁에서 벗어나 검찰개혁과 민생 현안에 집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법무부 장관은 수사권 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을 통해 경찰 개혁을 완수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동부지검은 추 장관과 아들 서모씨, 추장관 전 국회보좌관 A씨와 당시 서씨 소속무대 지역대장 B씨에 대해 불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는 “수사 결과 ‘병가 등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부대 미복귀는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 ‘범의’(범죄를 행하려는 의사)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불기소 이유를 밝혔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