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eauty 유통 기업 실리콘투, 물류용 자율주행로봇 도입

해외 판매자 대상 풀필먼트 서비스에도 주력

▲ 사진=실리콘투 제공

[쿠키뉴스] 김영보 기자 = K-Beauty 유통 기업 ㈜실리콘투는 물류용 무인 자율주행로봇 AGV(Automated Guided Vehicle)’를 도입, 오늘(28일) 시범 테스트를 마치고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AGV는 아마존에서 사용 중인 자동화 피킹 시스템인 키바(Kiva)와 같이 로봇으로, 주로 물류 창고, 공장에서 사용되며 미리 입력된 로직에 따라 상품을 신속하게 이동시켜 물품 포장 및 배송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국내 시장은 아직 도입 초기 단계이나,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실리콘투가 운영 중인 글로벌 역직구 플랫폼 ‘스타일코리안 (Stylekorean.com)’는 북미, 일본, 러시아, 동남아시아, 유럽 등 약 90개국의 1,100개 업체와 개인고객 100만 명에게 화장품을 공급 및 판매하고 있다. 상반기부터 지속된 해외 물량 폭증으로, 이번 9월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물류 센터를 2배 추가 확충하였고 2배더 커진 새로운 물류센터에서 99대의 AGV를 도입하게 된 것이다.


, 이런 위기를 성공적으로 헤쳐나갈 수 있었다. 더불어 해외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풀필먼트 서비스(Fulfilment, 물류 일괄 대행)에 주력하면서 온라인 유통사업을 점차적으로 확대 및 강화하고 있다. 실리콘투와 거래 중인 해외 바이어들은 제공받는 서비스 수준과 배송 속도에 놀라워하며, 이를 통해 그들의 비즈니스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한다. 

 

실리콘투 물류 담당자는 “해외 배송의 경우 나라별로 택배 시스템이 상이하고, 통관 시 따라야 할 법규가 달라서 많은 쇼핑몰과 물류 업체가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금번 AGV 도입에 따라 증가하는 물량에 대비함은 물론, 높은 정확도의 분류 및 재고 관리 효율을 증가시켜 배송 기간까지 단축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토니모리, 문샷, 홀리카홀리카, 엔프라니, 더블데어, 헤이미쉬 등의 브랜드 운영 대행을 바탕으로 다수 브랜드의 해외 풀필먼트 서비스 운영을 대행하게 되었다"고 소개하며 "하반기 매출은 상반기 대비 1.5배에서 2배 가량 성장해, 연간 1천억 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im.youngbo@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