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후 명품 구매 의향 10대 10명 중 3명…최대 163만3천원까지

알바천국, 10~20대 추석 이후 명품 구매 의향 설문조사 실시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추석 명절 이후 가족과 친지들로부터 받은 용돈을 활용해 10대 10명 중 3명은 명품을 구입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10대와 20대 총 4265명을 대상으로 ‘명품 구매’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설문조사에 다르면 10대 33.6%는 추석 이후 새로운 명품을 구매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응답자 전체(27.3%)는 물론 20대(26.1%)와 비교해서도 7.5%포인트 높았다.


추석 이후에 명품을 구매하려는 이유로는 ‘추석 명절에 가족, 친지들로부터 용돈을 받기 때문(36.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비율이 10대는 55.4%로 20대(32.0%)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이 외에 ▲추석 이후로 할인 이벤트‧프로모션이 많아서(26.5%) ▲코로나19로 취소된 여행 등으로 명품을 구매할 여유가 생겨서(20.8%)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여행 등이 어려워 명품 구매로 스트레스 해소(17.8%) ▲추석 연휴에 단기 알바를 통해 돈을 벌 계획이므로(14.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매 의사가 있는 명품 금액의 상한선은 평균 약 175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10대는 평균 약 162만3000원, 20대는 평균 약 179만원으로 약 16만7000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현재까지 명품을 구매한 적이 있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3.7%)이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구매 이유로는 ‘생일, 입사, 졸업 등 기념(35.2%)’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요한 자리에 착용 혹은 들고 갈만한 제품이 필요해서(23.6%), 부모님을 위한 선물(23.4%), 우울감‧스트레스 해소를 위해(18.1%), 주위에 나만 없는 것 같아서(15.0%), 친구‧지인 등 선물(14.8%) 등 순이다.

특히, 10대의 경우 ▲유행에 뒤처지고 싶지 않아서(18.3%) ▲주위에 나만 없는 것 같아서(17.4%) 등 또래 집단을 의식한 구매 요인이 3,4위 등 상위권에 올랐다.

구매 제품군 1위는 10대와 20대 모두 ‘지갑(각각 51.8% 59.8%, 복수응답)’으로 동일했으나, 2위의 경우 10대는 ‘의류(35.8%)’, 20대는 ‘가방(35.4%)’으로 10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품군에 대한 구매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명품 구매 비용의 충당 방법도 달랐다. 10대는 ‘부모님이 주신 용돈을 모아’ 구매했다는 답변이 67.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나, 20대는 ‘알바비, 월급 등 나의 소득 중 일부를 모아(83.3%)’ 충당했다는 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명품을 구매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28.1%였다.  주로 ‘장기간 근무할 수 있는 알바(48.0%, 복수응답)’를 가장 선호했고, 뒤를 이어 시급이 높은 알바(44.0%), 단기 알바(41.9%), 투잡‧쓰리잡을 위한 쪼개기 알바(10.5%) 순이었다.

명품 구매 경험이 없는 46.2%의 응답자는 그 이유로 ‘거금을 주고 구매하기엔 아까워서(50.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비용이 부족해서(50.2%)’가 2위에 올랐다. 이외에도 굳이 구매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48.6%), 사치품이라 생각돼서(35.3%)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반면, 10대의 경우 50.8%가 명품 구매 경험이 없었으며, ‘비용이 부족해서’ 구매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54.7%로 1위를 차지했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