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2명, 명절 스트레스 받는 ‘명절포비아’ 경험

‘기혼여성’이 가장 많이 겪고, ‘미혼남성’이 가장 적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직장인 5명 중 2명은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일명 ‘명절포비아’를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타왔다.

명절포비아는 명절과 공포증을 의미하는 ‘포비아(Phobia)’의 합성어로, 명절에 받는 스트레스로 이를 기피하는 현상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001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와 명절포비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9.1%가 명절포비아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명절포비아를 느낀다는 응답자들 중 성별과 결혼여부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기혼여성’(47.1%)은 절반 가량이 명절포비아를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미혼여성’(42.5%), ‘기혼남성’(37.2%)의 순이었고, ‘미혼남성’이 33.9%로 명절포비아를 가장 적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명절포비아를 겪는 원인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미혼은 ‘어른들의 잔소리가 부담스러워서(결혼, 직장 등)’라는 답변(복수응답)이 57%로, 명절포비아를 유발하는 원인 1위로 꼽았다. 이어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돼서’(38.5%),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아서’(33.6%), ‘친척들과 비교가 싫어서’(22.5%) 등의 순이었다.

기혼 층은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돼서’(5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아 경제적 부담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뒤를 이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 같아서’(36.1%), ‘처가, 시댁 식구가 불편해서’(25.9%), ‘어른들의 잔소리가 부담스러워서’(18.4%) 등이 꼽혔다.

주요한 명절포비아 증상으로는 ‘만성피로’(72.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우울증’(31.7%), ‘소화불량’(26.1%), ‘두통’(19.9%), ‘불면증’(13.3%), ‘전신몸살’(1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이러한 명절포비아 증상은 평균적으로 5일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의 명절을 이렇게 고통스럽게 만드는 사람에 대해 물은 결과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미혼의 경우, ‘친척’(61.5%,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부모’(35.2%), ‘직장 상사’(16.8%), ‘조부모’(13.5%), ‘형제, 자매’(12.7%) 등의 순이었다. 기혼은 ‘배우자’(29.3%, 복수응답), ‘부모’(27.9%), ‘시부모 등 시가 식구(25.9%), ‘친척(22.4%)이라는 답변이 비슷한 비율로 나타났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