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 실종 공무원 수색 시 영해 침범 중단해야”


▲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민간인이 북한의 총을 맞고 사망한 가운데 25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와 평화의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풍경이 보이고 있다. 박효상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북한이 피살된 공무원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시신을 습득하면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다며 수역 침범을 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북한은 27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이 소연평도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공무원 수색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또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남측의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어떤 수색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지만, 북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했다.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할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측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를 인용해 남측이 지난 25일부터 함정과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하면서 자신들 수역을 침범하고 있다며, 이런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경각심을 유발하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우리 측에 보낸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북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우리 군 당국이 자신들의 대응을 증거나 해명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으로 표현한 것은 불경스럽고 대결적이라며 큰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jun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