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통일부 장관은 감읍‧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칭송… 대통령은 잠만 자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읍(感泣) 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정작 국민을 구했어야 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번 우리 국민 피살. 화형사건을 수습하기 위하여 보인 문정권의 처사는 박지원 국정원장 만이 유일한 대북 통로가 있다는 것만 확인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할말이 없는 건지 갈팡질팡 하는 건지 아니면 십상시에 둘러싸여 신선놀음 하고 있는 건지 참 괴이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싸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습니다”라고 비난했다.

홍 의원은 “국회 긴급 현안질의로 사태의 진상을 밝히고 대북정책을 전환해야 할 때입니다. 국회일정을 걸고서라도 긴급현안 질의는 꼭 관철해야 합니다. 야당의 분발을 촉구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jun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