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확인서 위변조 2건 적발…확인서 제출 입국자중 151명 확진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한 외국인이 제출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 가운데 위·변조 사례 2건이 적발됐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음성 확인서) 위·변조 사례는 2건이 있었다"며 "파키스탄이 1건, 카자흐스탄이 1건"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 2건의 위·변조사례와 별개로 우즈베키스탄발(發) 입국자 중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421명 가운데 52명(12.4%)이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들의 음성 확인서에 대해서도 진위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이 단장은 "우즈베키스탄은 현재 (코로나19) 발생률이 매우 높다. 현지 검사센터의 신뢰성은 단언하기는 어렵지만 어느 정도는 확보돼 있다고 판단한다"면서도 "현지에서는 음성이라고 하더라도 바이러스 배출기 이전에 검사했다면 국내 입국 이후 다시 양성이 될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PCR 음성확인서를 받을 수 있도록 주우즈베키스탄 한국 대사관에서 인정한 기관 세 곳 중 두 곳이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대사관을 통해 조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문제가 된 발급 기관) 두 곳에 대해 현지 점검한 것은 아니다"면서 "(입국자들이 두 곳에서 받은) 음성확인서를 제출했지만, 양성으로 판정되는 경향을 보여 두 곳을 인정하지 않는 방향으로 질병관리청과 법무부가 협의해서 조치했다"고 부연했다.

우즈베키스탄발 확진자는 지난 22일 2명, 23일 3명에 이어 이날 6명이 나와 사흘 연속 증가했다. 전날과 이날 이틀은 해외유입 확진자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현재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방역강화 대상 6개국에서 출발하는 입국자들은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받은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입국 후에는 3일 이내에 국내 기관에서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올해 7월 13일부터 이날 0시까지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국내로 입국하면서 음성확인서를 냈지만 코로나19로 확진된 외국인은 총 151명이다.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