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화대교서 소동 벌인 50대 남성, 7시간 만에 내려와


▲사진=서울지방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CCTV 캡쳐.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서 소동을 벌였던 50대 남성이 7시간만에 내려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22일 오후 7시28분 양화대교 아치 위에서 구조됐다. A씨는 같은 날 낮 12시32분 휘발유와 라이터를 들고 다리 아치 중간에 올라가 시위를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내려오도록 지속적으로 설득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에어매트를 바닥에 설치됐다. 양화대교 남단에서 북단 방향 하위 2개 차로는 차단됐다.


A씨는 경찰에 절도사건 관련 민원을 제기했으나 해결이 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품고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시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