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男 양화대교 아치 위 휘발유통 들고 시위…2개 차선 통제


사진=서울지방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CCTV 캡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간 남성이 3시간째 경찰과 대치 중이다.

영등포소방서는 22일 낮 12시32분 양화대교 아치 형태 시설물에 50대 후반으로 보이는 남성 A씨가 앉아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차량 약 18대, 소방관 약 27명을 출동시켰다.

A씨는 휘발유가 든 통과 라이터를 소지하고 아치 위에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영등포구에서 마포구로 향하는 양화대교 2개 차선을 통제하고 에어매트를 설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위기협상팀을 투입, 남성을 설득 중이다.

이 남성은 경찰서에 절도 사건 관련 민원을 제기했으나 민원 처리가 늦어지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jjy479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