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서울 집회관련 운행 거부 결정

조합 "방역 비상 상황 ...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위한 조치"


▲8월 코로나19 확산을 주도했던 8.15광화문 집회.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일부 보수 단체들이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에서 또다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많은 시민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김구, 이하 조합)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참석과 관련된 운행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조합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업계 입장에서 이번 결정이 쉽지 않았으나 지난번 광화문 집회당시 참석자 다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확산방지, 조속한 종식에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최근, 대전시와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운행자제 방침을 세우고, 조합 차원에서 회원사에 관련공문을 발송한 바 있다.

지난 광복절 광화문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실시되는 등 이동에 제한이 가해지면서 운행계약 전면취소로 이어져 전세버스 운행에도 심한 타격을 받았다.

김구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운행계약 전면취소로 대부분의 전세버스 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다”면서도 “하지만, 코로나19의 조기종식이 경영 정상화에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결정이다. 앞으로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하는 정치적·종교적 대규모 집회에 대전 전세버스는 운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하여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코로나19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에 감사 드리며,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jsbroad@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