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남 김해·창녕서 코로나 확진 2명 추가…총 277명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김해시와 창녕군에서 16일에 이어 17일에도 지역감염을 통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상남도는 17일 오전 10시 기준 김해시 1명, 창녕군 1명 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경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77명이다고 밝혔다.


경남 279번 확진자는 창녕군 거주자로 16일 확진된 경남 276번 확진자(창녕)의 접촉자며 가족이다.


경남 276번과 지난 9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첫 증상은 9월 14일이며 16일 동거하는 가족 1명과 함께 경남 276번의 접촉자로 파악돼 창녕군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17일 새벽 양성으로 판정돼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함께 검사를 받은 가족 1명은 음성이다.     

현재까지 파악한 경남 279번의 동선으로는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가족이 운영하는 공장을 다녀왔다.

가족이 운영하는 공장으로 별도의 종사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고 가족들은 검사 중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경남 279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7명이다.

경남 280번 확진자는 김해시 거주자로 16일 확진된 경남 277번 확진자의 접촉자며 지인 관계다.

경남 277번 접촉자로 16일 김해시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했고, 17일 새벽 양성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17일 현재 경남 도내 입원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37명이고, 240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8월 이후 도내에서 발생한 소규모 집단감염사례를 보면 대부분 가족, 지인 등 가까운 관계에서 감염이 일어났다"며 "추석명절을 맞아 가족, 친지 모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음을 가까이 하시되 사회적 거리두기에 꼭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