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쿠데타·카톡신청…'오버발언'에 더 떨어지는 민심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여권 인사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서씨에 대한 옹호 발언을 내놓으면서 국민 정서를 더 자극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권 인사들의 발언을 살펴보면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6일 추 장관 부부가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것을 두고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 모두가 청탁이 된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도 이날 국방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발언했다.


여기에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서씨를 안중근 의사에 빗대 두둔했다, 그는 “(서씨는) ‘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멀쩡한 무릎’ 이야기도 화제를 모았다. 장경태 의원은 페이스북에 “도대체 누가 3일 병가연장하려고 멀쩡한 무릎을 수술하나, 군대는 누구든 어디든 춥고 배고픈 곳”이라며 “내부고발을 한 것처럼 얘기하는 A대령은 병력관리를 제대로 못한 것을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올렸다.

여권 인사들의 추 장관과 서씨에 대한 옹호는 좀처럼 멈추지 않았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휴가 연장) 신청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정청래 의원은 8일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 민원이냐”라고 말해 논란을 불러왔다. 

그러나 여권이 추 장관과 서씨를 옹호하는 사이 국민 여론은 악화되는 모양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들만 셋이고, 셋째가 공군 근무 중인데 전화로 휴가를 연장해보겠다”는 청원글도 등장했다. 

여론이 악화되자 최근 여당 내에서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자 역린으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처리돼야 한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의혹 자체에 대해서, 청년들의 허탈감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