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년생 장혜영의 일침… “민주화 세력, 시대의 도전자에서 기득권자로 변해”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정부·여당의 핵심세력인 민주화 운동 세대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장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저는 1987년 생이다. 제가 태어난 해에 민주화가 이뤄졌다”며 “21대 국회에는 87년 민주화 주역들이 많이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독재 타도를 외치며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의원님들 덕분에 대통령 직선제라는 소중한 제도적 민주주의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87년 정의가 독재에 맞서 싸우는 거였다면, 지금의 정의는 불평등과 기후 위기에 맞서 싸우는 거다. 평등하고 존엄한 삶을 지키기 위해 저도 저의 젊음을 걸고 이 자리에 서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2017년 ‘이게 나라냐’를 외치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을 때, 많은 시민은 기대에 부풀었다. 저 또한 그중 한 사람이었다”며 “그러나 우리가 지금 마주하는 건, 한때는 변화의 가장 큰 동력이었던 사람들이 어느새 시대의 도전자가 아닌 기득권자로 변해 말로만 변화를 얘기할 뿐 사실은 변화를 가로막는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또 의원들을 향해 “더 나쁜 놈들도 있다고, 나 정도면 양반이라고 손쉬운 자기 합리화 뒤에 숨어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는 것을 멈추고, 더 나은 세상을 향해서 온몸을 내던졌던 젊은 시절의 뜨거움을 과거의 무용담이 아니라 이 시대의 벽을 부수는 노련한 힘으로 되살려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추미애 의혹 정쟁터’로 변한 국회 대정부질문 기간에 대한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국회는 저의 첫 정기국회다. 코로나19 팬데믹이 겹치는 이 엄중한 상황에서 무거운 책임감과 동시에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자긍심을 가지고 정기국회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까지의 대정부질문을 바라보며 제 마음에는 한 가지 의문이 떠나지 않는다”며 “꿋꿋이 민생과 국정운영에 관해 정책 질의하는 의원도 계셨지만 코로나19 민생대책을 비롯해 중요한 민생을 다뤄야했던 소중한 시간들 대부분은 추 장관 아들 휴가문제 둘러싼 정쟁에 허비됐다”고 비판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