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최저임금 1만원, 文 정부 임기 내 사실상 불가능”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 임기 내 실행이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총리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우리 정부는 대통령의 이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 노력을 했는데 작년과 올해 두 번에 걸쳐서 사실은 낮은 한자릿수로 인상을 하다보니까 공약을 지키기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이유는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하기 때문에 매우 민망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사과 요청에 대해선 “아직은 이른 것 같다”고 거리를 뒀다. 정 총리는 “앞으로도 두 번의 기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지금은 좀 이른 것 같다”며 “만약에 지키지 못한 것이 확정되면 그때는 유감을 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이 대안으로 제시한 EITC(근로장려금)에 대해 “정부는 EITC에 매우 적극적”이라며 “아마 금년에도 제가 보기에는 2~3조원 정도의 EITC 집행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