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추석명절 코로나19 특별방역 종합대책 추진

온라인 성묘, 안심벌초서비스 등 특별방역 대책 강화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도가 추석 연휴 코로나19 특별방역을 최우선으로 ‘추석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에 나선다.

전북도는 추석연휴 종합대책에 ‘고향방문 자제’를 기본원칙으로 ▲특별방역 ▲안전예방 ▲민생․경제 ▲홍보․점검 등 4대 전략 13개 추진과제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도는 추석명절 기간 무증상, 경로 미확인 확진자의 전파감염과 가족단위 확산위험이 높다고 보고,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특별방역대책과 함께 도민 안전을 전제로 한 민생경제 지원 등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추석연휴를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하고, 한층 강화된 생활방역 수칙과 방역점검을 마련해 시행한다.

추석연휴에 감염확산이 위험이 높은 유흥주점, 방문판매, 음식점 등 중․고위험시설 24개 업종과 종교시설, 그 외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 도․시군 합동으로 방역수칙 전수점검을 실시, 방역수칙을 어길 경우 무관용원칙에 따라 즉시 조치할 예정이다.

추석연휴 복지관, 경로당 등 이용시설(9,495개)은 휴관․휴원 조치하고, 요양시설 및 의료기관 등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자가용 귀성객을 대상으로 발열체크 및 호흡기 증상 유무 확인을 위해 보건진료소(238개)단위로 ‘방역수칙 준수 이동반’을 운영한다. 

해외입국자와 외국인 유학생 관리도 빈틈없이 추진하고, 선별진료소(28개소), 검체채취 긴급지원팀(도 7명) 운영 등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해 의료지원도 함께 병행할 계획이다.

벌초대행서비스와 버스 좌석 띄어 앉기, 공공문화시설 사전예약제 등을 통해 사람의 밀집을 분산시키는 사회적 거리 두기 안전예방 대책도 추진한다.

도내 26개 봉안시설은 사전예약제를 운영하여 동선분리를 통한 추모객 접촉 최소화, 추모시간 제한(20분 이내) 등 실내 봉안시설에 대한 방역과 방문객 접촉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문화시설은 방역수칙을 강화해 제한적으로 개방해 운영한다. 개방되는 시설은 박물관 등 문화시설 33개소, 문화재 5개소이며, 홈페이지, 전화 등을 통해 사전예약을 받아 시간별 이용인원을 10~20명 이내로 제한한다. 

도는 추석명절 종합상황실(7개반 180명), 24시간 재난상황실(5명) 등 비상근무를 강화해 만약의 사태에 신속하게 대비할 계획이다.

지역농특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제수용품 중심으로 농축수산물 드라이브스루 한가위 큰 장터를 열고, 지역 우수상품 온라인 마케팅도 725개 업체로 확대 운영한다.

최훈 행정부지사는“도민 모두가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하는 것만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다”며 “이번 추석 명절은 가족과 사회의 안전을 위해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