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고위 “전국 모범 전주시 코로나19 방역” 박수세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16일 화상연결 전주시 코로나19 방역 공유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북 전주시의 착한 임대운동 전개와 재난기본소득 도입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 정책들이 박수세례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전주시 방역과 경제 대응 모범사례를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대표는 “전주시가 이번 코로나 이전부터 굉장히 좋은 정책을 선제적으로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440명의 임대인이 참여해 900여개 점포가 혜택을 본 착한 임대운동 △비정규직 근로자 등 약 5만 명에 1인당 52만7000원을 지급한 재난기본소득 △980여개 업체가 참여한 해고 없는 도시 상생선언 등 코로나19 위극 극복을 위한 추진 사례를 설명했다.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은  “해고 없는 도시와 임대료 인하 등은 전주시에서 가장 먼저 한 건데, 가장 중요한 전주형 긴급 재난기본소득도 정부의 재난지원금형태를 제일먼저 지방정부차원에서 한데가 바로 전주다. 이런 좋은 사례를 계속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은 방역조치 강화에 대한 반발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을 묻는 질문에 “전주시에서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지속적인 메시지를 내보내는 게 큰 역할을 했다”면서 “전주시민들은 별다른 거부감 없이 잘 따라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년 원내대표가 “박수로 전주시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수고에 대해서 감사를 드리자”고 제안, 최고위원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