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기간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국민 이동 제한 목적"

통행료 수입은 코로나19 대응 위한 공익 목적으로 활용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서울 경기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지난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백화점 푸드코트 모습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청부가 오는 추석 명절 기간 국민들의 이동 제한을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추석기간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전환에 대해 보고받은 내용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17년 추석부터 면제되던 명절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올해 유료로 전환한다.

이는 코로나19 유행상황에서 추석 기간에 국미들의 이동을 줄이기 위한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번 추석 연휴기간(9.30~10.2)에는 평소와 같이 고속도로 통행료가 부과되며, 이로 인해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불요불급한 통행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통행료 수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익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대본 총괄대변인은 이날 오전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국민들이 통행료 유료 전환 사실을 충분히 알 수 있도록 보도자료, 교통방송, 도로전광표지(VM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