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신인 드래프트도 ‘언택트 시대’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제공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프로스포츠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신인 드래프트를 화상 회의로 진행한다.

KBO가 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이번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되며, 지명 순서는 2019년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한화-삼성-KIA-KT-NC-LG-SK-키움-두산 순으로 실시된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다. 이 중 라운드 별로 구단 당 1명, 모두 100명의 선수들이 KBO 리그 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최소 운영 인력으로만 진행된다. 지명 대상 선수 및 가족들도 현장에 참석하지 않으며, 미디어의 현장 취재와 야구팬들의 관람도 불가하다.

선수 지명은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진=프로배구연맹(KOVO) 제공

앞서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언택트’로 진행한 프로배구연맹(KOVO)은 신인 드래프트 역시 비대면으로 실시한다.

한국배구연맹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20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총 15개교, 39명의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고 각 구단 역시 화상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지난 시즌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6위 한국도로공사 35%, 5위 IBK기업은행 30%, 4위 KGC인삼공사 20%, 3위 흥국생명 9%, 2위 GS칼텍스 4%, 1위 현대건설 2%의 확률로 지명순서를 추첨한다.

한편 다음달 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남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 역시 사상 첫 비대면 개최가 유력하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