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리뷰] ‘디바’ 끔찍하고 아름다운 상승과 하강의 이미지

▲ 영화 '디바' 포스터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숨 쉴 틈이 없다. 영화 ‘디바’는 수면 위 세계와 수면 아래 세계를 동시에 진행시키는 것처럼 진실과 현실 사이에서 끊임없이 혼란을 일으킨다. 단순한 사고와 기억상실인 줄 알았던 미스터리가 끝을 모르고 이어진다. 영화는 주인공 이영(신민아)이 겪는 숨 막히는 상황들이 오히려 자유롭다는 듯 인물의 내면세계를 마음껏 유영한다.

‘디바’(감독 조슬예)는 다이빙계의 디바라 불리는 세계 랭킹 1위 이영과 최고의 연습량과 달리 늘 이영의 그늘에 머무르는 수진(이유영)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언제나처럼 다음 올림픽을 향해 순항하는 이영에겐 자신감을 잃은 수진이 걱정이다. 중학교 때부터 함께 다이빙을 해왔지만, 이제 은퇴를 고민하는 수진에게 이영은 싱크로나이즈를 같이 해보자는 제안을 한다. 어느 비오는 밤 함께 드라이브를 하며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절벽 아래로 추락한다.

‘디바’는 다이빙 선수가 상상할 수 있는, 혹은 트라우마로 남을 끔찍한 일들을 다양한 이미지로 표현해낸다. 다이빙대 위에서의 사고, 수면에 떨어지기 직전에 남는 이미지, 수면 아래에서 느끼는 공포 등 다이빙 선수가 아닌 관객들도 충분히 두려움을 느낄 상황들이다. 소재는 끊이지 않고 쏟아진다. 수영 종목을 넘어 전문적으로 운동을 하는 엘리트 체육인들의 이야기로 확장된다. 내부 경쟁과 협회나 소속사의 태도, 대중의 시선 등 그들의 정신력을 흩트리는 요소들이 무작위로 이영에게 다가온다. 숨 쉴 곳도, 도망칠 곳도 없다는 공포가 섬뜩하다.


▲ 영화 '디바' 스틸컷

이영의 사고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중심 서사다. 진실이 조금씩 목을 조여 오는 것처럼 영화는 이영의 기억을 하나씩 되찾게 한다. 일정한 간격으로 진행되는 속도에 맞춰 두 사람의 사연과 호러 장르가 교차하는 독특한 전개가 눈에 띈다. 체육 선수들이 느끼는 정신적 고통과 감정에 대한 이야기, 끔찍한 상상과 이미지가 만드는 장르적 쾌감이 동시에 존재하는 낯선 경험이다.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은 관객에겐 실망을, 새로운 스타일을 경험하고 싶은 관객에겐 즐거움을 줄 수 있다.

최고의 자리에 올라가려는 상승 욕망과 물속으로 추락하는 하강의 이미지가 반복된다. 올라가고 싶은 욕망은 이들의 어깨를 무겁게 만들어 안정적인 추락을 방해한다. 거꾸로 서로를 향한 시기와 질투가 물속에서 밖으로 나가려는 상승을 막는다. 직선으로 올라가고 내려가는 이미지와 상징들을 관찰하는 재미가 있다. 자신의 감정 스펙트럼을 시험해보는 듯 내지르는 배우 신민아의 연기를 지켜보는 것도 관람 포인트다.

오는 23일 개봉. 15세 관람가.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