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투자' 유사수신 폭증…"중장년층 은퇴자금 노려"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지난해 금융당국에 적발된 유사수신 혐의 업체 중 절반이 가상화폐 관련 업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주 타깃은 은퇴자금이 있는 중장년층인 것으로 파악됐다.

4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가상통화와 전자금융, 크라우드펀딩 등 투자사업을 빙자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92곳으로 전체 혐의업체 186곳 가운데 절반을 차지했다. 해당 업체는 지난 2018년 대비 109% 급증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금융업 가장업체는 27.7%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사수신은 제도권 금융기관이 아니면서 고수익을 제시하며 불특정 다수로부터 투자금을 모으는 것을 말한다.

유사수신업체는 카지노·태양광발전·금 채굴 등 고유의 사업모델과 연계된 코인을 제작했다며 거짓 홍보하는 수법을 썼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 후 업체의 지속적 매매를 통해 원금이 보장된다며 허위 광고를 하하기도 했다. 업체에서 개발한 ‘OO페이’ ‘OO월렛’ 등 유사 전자지급거래 플랫폼을 통해서만 거래내용을 조회할 수 있게 한 뒤, 현금화 요구시 시스템 상 오류 등을 핑계로 현금화를 지연시키고 잠적·도주하는 등의 수법을 주로 써왔다.


이들은 전형적인 폰지사기에 해당한다. 업초기에는 신규 가입자의 돈으로 기존 가입자에게 원금 및 수익금을 지급하기 위해 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하면서, 다른 회원을 계속 모집하게 만드는 피라미드 다단계 방식이다.

이들은 유명 연예인이나 국내외 정관계 유력자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투자자를 모집해왔다. 일부 업체는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유사수신업체의 대표이사를 인물검색 대상으로 등록해 신뢰를 주는 방식을 사용하기도 했다. 모집수당을 주면서 주변 지인에게 가입을 권유하도록 하거나, 노후대비가 잘 돼있지 않은 이들을 상대로 원금이 확실히 보장된다고 현혹하기도 했다.

금감원이 피해자 138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연령이 만 56세로 가상화폐 등 최신 금융기법에 익숙지 않은 중장년층이 많았다. 평균 피해금액은 5783만원으로 노후 대비 자금이나 은퇴 여유 자금을 보유한 이들이 많아 피해액이 높았다.

금감원은 범죄 혐의가 드러난 186개사에 대해 검찰·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금감원 측은 "고수익 보장을 내세우면 먼저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업체가 제도권 금융회사인지에 대해서는 ‘금융소비자 정보보털 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업체가 투자 모집액의 일정 비율을 수당으로 지급하겠다는 제안을 한다면 다단계 유사수신일 가능성을 의심해봐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ysyu101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