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서울시, 엇갈리는 진술…대질신문·거짓말탐지기 검토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방임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시 관계자들과 피해자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경찰은 대질신문이나 거짓말탐지기 등을 수사 방식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4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방임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20명을 조사했는데, 피해자와 진술이 다른 부분도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도 대질신문을 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수사를 위해서는 과감하게 대질을 추진하는 것이 맞지만, 피해자가 정신적으로 굉장히 힘들어하는 상태이기도 해 전문가들 통해 과연 이 방식이 피해자 입장에서 수용할 수 있는 것인지 등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진술이 엇갈리는 참고인들 중 동의한 사람들에 한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경찰은 피해자에 대한 온라인 2차 가해가 벌어진 인터넷 커뮤니티를 수사해 악성 댓글 등을 게시한 8명을 입건했으며, 일부 피의자 출석도 요구했다고 밝혔다.

mi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