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내 확진자 13명까지 증가… 김광현은 이상無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김광현(32)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까지 늘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에 지난주 실시했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전달했다. 이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지난주 총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수 7명과 구단 직원 6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지난 주말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경기를 준비 중이던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현재 밀워키의 원정 숙소에서 격리 중이다. 5일부터 진행될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4연전 일정도 취소됐다.


김광현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광현은 현재 건강한 상태로 팀 동료들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머물고 있다. 김광현 측 관계자는 김광현이 주변 상황에 동요되지 않고 차분하게 숙소에서 경기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광현은 지난달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에 등판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세이브를 올렸으나, 이후 열흘 넘게 등판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메이저리그 전직 선수인 제리 헤어스톤 주니어는 세인트루이스 선수들이 원정 경기에서 카지노에 출입하는 등 규정에 어긋난 행동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단장은 “그런 사실이 있었다면 매우 실망스러울 것이지만, 선수들이 카지노에 출입했다는 증거는 찾을 수 없다”며 해당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