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전공의 파업 예정… 정부 “최대한 대화로 풀고자”

필수의료서도 제외… 병협 등과 함께 대체인력 확보 등 논의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오는 7일 전공의들이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최대한 대화를 통해서 갈등을 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전공의와 의료계에서 집단휴진을 한다는 것과 관련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날 말한 것처럼 최대한 대화를 통해서 갈등들을 맞추고 서로 합리적인 의견들을 도출해서 최대한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당초 응급실·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는 업무를 유지하겠다고 했다가 최근대표자 회의 등에서 모든 업무에서 파업을 결정했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같은 경우는 예상치 못한 의료 수요가 있을 수 있어 큰 피해를 볼 우려가 있다”며 “근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전공의들과 대화를 해서 문제를 풀어가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현재 대한병원협회 등과 함께 대체인력 확보 부분이나 수술실 같은 경우, 예약 일정의 조정 등 의료수요를 좀 축소시키는 논의들도 함께 대응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전공의들이 주로 종합병원 이상에서의 주요한 진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전공의들이 파업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대화를 시행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