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3번째 등판 일정 확정… 6일 애틀란타 상대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이 시즌 첫 번째 승리를 신고할 수 있을까.

류현진은 오는 6일(한국 시간) 미국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5일부터 열리는 3연전의 두 번째 경기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

지난달 31일 워싱턴과 홈경기 이후 6일 만에 등판할 예정이다.


토론토는 워싱턴 경기 이후 필라델피아 3연전이 예정됐으나, 코로나19로 취소되면서 경기가 없었지만 류현진은 추가 휴식 없이 기존 일정을 그대로 나선다.

올 시즌 부진하고 있는 류현진이 애틀란타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신고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일 탬파베이와 시즌 개막전에서 4.2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하며 시즌 첫 승 기회를 놓쳤다. 6일 뒤 워싱턴과 원정에서 4.1이닝 9피안타 5실점으로 물러났다.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8.00으로 부진 중이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대비 구속이 떨어지며 타자들에게 집중 공략을 당하고 있다. 워싱턴전에서는 속구 평균 구속이 142km에 그치면서 변화구 효과가 떨어져 난타를 당했다.

류현진은 애틀란타를 상대로 반등을 노린다. 류현진은 역대 애틀란타를 상대로 통산 5번 등판해 1승 2패 ERA 2.73을 기록했다. 승운이 크게 따르진 않았지만 투구 내용은 좋았다.

애틀란타는 올 시즌 최근 5연승을 비롯해 최근 7승 3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를 질주하고 있다. 팀의 올스타 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 부진하고 있지만 마르셀 오수나(타율 0.324, 3홈런, 6타점), 댄스비 스완슨(타율 0.368, 2홈런, 11타점)이 활약 중이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