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업단지 10곳 지정계획 확정…신규산단 3곳 추가

▲산업단지 모습. (쿠키뉴스 자료사진)

[안동=쿠키뉴스] 최재용 기자 = 경북도는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변경)을 확정하고 경주, 영천, 상주 등 7개 시·군 10곳, 6.0㎢를 산업단지로 지정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지정계획은 당초 6개 시·군 7곳 3.3㎢에 경주시가 요청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외동3일반산단, 외동4일반산단 등 3곳, 2.7㎢가 추가 지정됐다.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는 지난달 29일 경주 3곳을 대상으로 입주수요, 재원조달계획, 사업시행자 자격요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업단지로 최종 확정했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북지역에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23년까지 292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지역에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개사)이 직접 조성하는 산업단지로 금속가공, 기계, 장비제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산업단지 계획은 앞으로 사업시행자가 산업단지 개발계획 수립 후 주민설명회, 환경영향평가, 관련기관 협의 등의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승인신청을 하면,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김규율 경상북도 도시계획과장은 “향후 조성될 산업단지는 일과 삶, 휴식이 공존하는 융·복합 산업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d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