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첫 태풍 '하구핏' 접근…중부지방 모레까지 물폭탄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올해 여름 첫 태풍이 한반도를 지나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 강원도, 충청도와 경북 일부 지역에 3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오전 중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비가,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시간당 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경기 안성시 일죽면 279.0mm, 여주시 대신면 151.5mm, 광주시 실촌읍 124.0mm, 용인시 백암면 111.0mm, 강원 영월군 166.5mm, 원주시 신림면 155.0mm, 정선군 신동읍 130.5mm, 충북 단양군 영춘면 225.0mm, 제천시 백운면 211.0mm, 경북 봉화 155.3mm, 문경시 마성면 100.0mm 등이다.

비는 이날 낮 동안에는 일시적으로 강수 강도가 약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지만, 저녁부터 3일 밤사이 시간당 50∼80mm(많은 곳 100mm 내외)로 다시 매우 강하게 내리겠다.

다음 주에는 제4호 태풍 '하구핏'이 우리나라를 지나갈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올해 여름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첫 태풍이 된다.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