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객 구하려던 20대 소방관 급류에 휩쓸려 숨져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피서객을 구하려던 20대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1일 전남 구례경찰서와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49분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피서객 박모 씨(29)가 물에 빠졌다는 119신고가 접수된 뒤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가 오후 3시 10분경 현장에 도착해 계곡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다.

구조에 나선 김모 소방교(29)가 갑작스레 큰 물살에 휩쓸려 안전줄이 끊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김 소방교는 오후 3시 36분경 하류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피서객 박모 씨 역시 오후 6시 44분경 숨진 채 발견됐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