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다주택 비서관 8명 남아…현재 처분중"

춘추관 브리핑하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청와대가 다주택 처분 시한 마지막 날인 31일 청와대 고위공직자 중 8명의 다주택자가 남았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은 현재 처분 중이며 계약이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현재 8명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1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언론에 일부 수석이 처분 의사가 없다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되긴 했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면서 "곧 청와대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밝힌 8명의 다주택자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이남구 공직기강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이다.

지난해 12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이어 지난 2일 2주택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에게 7월 안으로 처분할 것을 재권고했다.

노 실장은 솔선수범 차원에서 자신이 보유했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와 충북 청주 아파트를 모두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sh04kh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