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금강산 관광 재개 방법, 적극적으로 찾을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함명준 고성군수.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강원 고성군 제진역을 방문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31일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고성군수 등 관계자들과 제진역을 방문해 면담했다. 


이어 "금강산 개발 관광이 시작되면 분명하게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되고, 고성 등 접경지역 경제에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를 남북 대화 재개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남북 철도·도로 연결도 추진해 새로운 한반도 경제질서를 만들어나가겠다"면서 남북 교류의 구상을 밝혔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금강산 개별관광의 길이 열리면 고성군뿐 아니라 한반도 전체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협력 의사를 내비쳤다.

sh04kh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