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故 신격호 회장 지분 41.7% 상속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1월 세상을 떠난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전체 계열사 보유 지분의 41.7%를 상속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지주와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제과가 31일 공시한 최대 주주 지분 보유 현황에 따르면, 이들 회사의 신 명예회장 지분 중 각각 41.7%가 신동빈 회장에게, 33.3%가 신영자 전 이사장에게 상속됐다.
 
지분정리가 마무리되면서 롯데 2세들의 계열사 지분율도 다소 달라졌다. 롯데지주는 신동빈 회장 지분이 11.75%에서 13.04%로 늘었고 신영자 전 이사장 지분은 2.24%에서 3.27%로, 신동주 회장 지분은 0.16%에서 0.94%로 증가했다.

롯데쇼핑은 신동빈 회장 지분이 9.84%에서 10.23%로, 신영자 전 이사장 지분은 0.74%에서 1.05%로 늘었다. 신동주 회장 지분은 0.47%에서 0.71%로 늘었다.


롯데제과는 신동빈 회장 지분이 없었으나 이번 상속으로 1.87% 지분을 갖게 됐고 신영자 전 이사장 지분은 1.66%에서 3.15%로 늘어났다. 신동주 회장은 1.12% 지분을 상속받았다.

롯데칠성음료 역시 신동빈 회장의 지분이 없었으나 이번 상속으로 0.54% 지분을 갖게 됐고 신영자 전 이사장 지분은 2.66%에서 3.09%로 늘었다. 신동주 회장은 0.33%다.

신유미 전 고문은 상속을 받지 않아 기존 롯데지주(0.04%), 롯데쇼핑(0.09%), 롯데칠성음료(0.01%)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했다.

상속 이전 신동빈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자녀들의 지분율이 미미했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지분 역시 많지 않았던 터라 상속으로 인한 지배구조의 변화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ist1076@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