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5일부터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가동

프로그램 참여 은행간 협약…5조5000억 투입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내달 5일부터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이 투입된다. 

기안기금은 31일 기간산업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프로그램 참여 17개 은행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주요 지원절차 수립을 마무리했다. 기금은 내달 5일부터 프로그램을 개시한다.

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 해소에 필요한 운영자금을 협력업체에 대출한다. 기금은 대출채권을 기초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민간 등에 매각하는 구조다.


지원 규모는 최대 5조5000억원이다. 기금은 이를 위해 프로그램에 최대 1조원을 지원한다.

대상기업은 기안기금 지원대상 업종내 협력업체다. 해당업체는 기존에 대출거래 관계가 있는 은행 중 거래를 원하는 은행에서 프로그램 이용상담이 가능하다.

은행 명단(17개 협약체결 기관), 대출신청서(양식), 프로그램 내용 등은 내달 3일 기안기금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다음은 문답. 

지원대상 협력업체

기금지원대상 9대 업종(항공·해운·자동차·조선·기계·철강·항공제조·정유·석유화학) 원청기업 협력업체다. 중소·중견기업이 대상이며 개인사업자는 제외다. 

원청기업과 소관부처가 협업해 산업생태계 유지에 필요하다고 판단해 선정한 업체가 지원대상이다. 선정여부는 원청기업, 관련협회, 프로그램 참여 은행으로 알 수 있다.

다만 원청기업·소관부처가 선정한 업체라도 금융회사 대출심사기준에 따라 대출이 안 될 수도 있다.

프로그램 이용상담

협력업체와 대출 거래관계가 있는 은행 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하면된다. 거래은행이 없는 경우 협력업체가 거래를 원하는 은행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복수은행을 통한 대출을 불가능하다. 대출 취급은행은 5대 시중은행을 포함한 지방, 특수, 외국계 등 16개 은행이다. 

필요 구비서류 

거래은행 상담후 대출신청서 등 필요 구비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필요 서류는 기금 홈페이지에 게시된다. 

지원대상 제외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일시적 위기를 겪고 있는 정상기업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코로나 19 전부터 구조적 취약요인이 있던 기업은 제외된다. 

대출요건

세부 조건은 각 은행이 정하는 여신조건에 따라 다르다. 한도는 기존 대출한도 외 추가한도를 부여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 해소를 위한 운영자금 지원한다. 기존 대출 상환 용도로 활용할 수 없다. 

대출기간은 2년이다. 1년차 20%, 만기시 80%로 분할해서 상환할 수 있다. 금리는 은행별 대출금리 산정기준에 따라 산정되는 고정금리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