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유충’ 책임추궁에 환경부 장관, “안나오는데 어떻게”

환노위 여야 의원들, 조명래 장관 집중포화… 대안으론 공무원 전문성 강화 주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3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인천 수돗물 유충사태와 관련, 여야 의원들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등 집중 추궁이 이어졌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수돗물 유충이 다른 지역에서도 나오면 어떻게 책임지겠는가”라고 거듭 질문하며 조 장관을 압박했다.

이에 조 장관은 “나오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답했지만, 김 의원의 거듭된 압박에 “안나오는데 제가 어떻게 책임을 집니까”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이후에도 김 의원과 조 장관 사이에 설전이 오갔다. 김 의원은 ‘인천 수돗물 유충사태가 인재인지 천재인지’를 물었고, 조 장관은 “8월 말가지 정밀진단 결과가 나와야 한다. 정밀진단 결과를 보고 구체적인 대책을 세울 예정”이라고 답변을 유보했다.

조 장관이 “(유충 발견이) 61개 수질기준 항목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국민 안심 측면에서는 기준 위반이라 생각한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부연 한 것에 김 의원은 “유충이 발견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데 61개 수질 기준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인천 수돗물 사태가 인천시 상수도본부 등의 잦은 보직 순환으로 인한 근무 인력의 전문성이 부족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 집권여당에서 나오기도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설문조사를 보면 인천시 적수 원인으로 71.0%가 보직 순환에 따른 전문성 부족을 꼽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상수도본부가 한직이라 인식하고 있으며, 절반 이상이 승진에도 불리하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공무원의 전문성 강화가 기본이다. 이번 사고도 관리 미숙에 따른 인재의 하나로 볼 수 있는데 전문성 강화가 필요하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조 장관은 “정수운영관리사 등 공무원들이 자격증을 획득하기가 어렵다. 자격증을 획득하는 방법과 일정 기간 이상 종사하거나 기준을 충족하면 자격을 부여하는 방법을 도입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전문직을 신설해 연구사를 배치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