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안대소’ 논란과 황운하의 찝찝한 사과… 통합, “오만하다”

▲사진=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는 사진이 공개돼 비판 여론이 일자 사과했다. 하지만 황 의원이 사과와 함께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했다고 비판했고, 논란은 더욱 커졌다. 미래통합당은 “오만하다”는 지적까지 하고 나섰다.

논란은 지난 30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페이스북에 대전의 물난리 소식이 TV를 통해 보도되는 가운데 황운하,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의원이 최 대표와 함께 크게 웃는 사진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며 불거졌다. 지역구가 수해로 어려움에 처했는데 웃으며 모임이나 가지고 있다는 비난에 직면한 것.

이에 황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깊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이어 “수해 피해자분들께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반성하는 듯했다.


그렇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황 의원은 “웃고 있는 사진과 울어야 할 장면을 맥락 없이 연결시켜 보도한다면 그로 인한 명예훼손은 누가 책임져야 하냐”며 언론을 향해 “악의적으로 보도했다”고 유감도 표했다. 화근이 됐다.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황 의원의 사과글이 전해진 후 논평을 내고 “지금이라도 본인의 과오를 인정한 것은 환영하나 사과의 내용을 보면 썩 개운한 것만은 아니다”며 황 의원의 사과 태도를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이 불편해 하는 것은 사진이 아니다. 반발부터 하고 보는 그 오만함이 보기 싫은 것이다”라며 “깔끔한 사과가 어려웠나 보다. 본인 품성만 들켰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악마의 편집’이라고도 했던데, 가벼운 마음으로 사진을 공유했을 텐데 그걸 언론이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뿐이다. 억울해할 부분도 있겠으나 그건 어쩔 수 없는 본인의 몫이다. 국회의원 아닌가”라며 ‘팔 걷어붙이고 일해야 할 때가 있다’는 황 의원의 말을 인용하며 “힘 넘치는 집권 여당 의원으로서 바로 지금부터 제대로 실천하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ujiniej@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