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북송금 합의서 진본 확신… 고발하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박지원 국정원장의 ‘30억달러 대북송금 이면 합의’ 의혹과 관련, 자신이 공개한 이면합의서가 원본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주 원내대표는 31일 KBS 라디오 ‘김강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추가적인 증거를 더 낼 수도 있겠지만 이게 진본의 사본이라고 확신한다”며 “이미 노무현 정권에서 이 문건 없이도 5억 불 현금 송금 가지고 처벌했었는데 이것마저 드러나면 훨씬 더 처벌이 무거워지니까 그때 벌써 감춘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당시 대법원 판결문을 보면 우리가 (북측에) 먼저 20억 내지 30억 달러의 SOC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우리가 먼저 2번 제안했다”며 “우리가 먼저 제안했는데 5억 달러를 현금으로 받았던 북측이 30억달러를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확신했다.


그는 원본이 보관된 위치를 짐작하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본이 어디에 있는지 짐작하고 있다”면서 “소위 언론에서 말하는 취재원에 해당되는 그런 사람들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조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을 촉구하며 자신 있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면 합의서가) 위조됐다고 하더라도 북측의 사인을 우리가 구할 방법이 없다. 위조한 것이다, 없다고 말할 뿐 진실은 덮힐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위조니까 고발하겠다고 했으니까 고발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