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19 확진자 7명 늘어…누계 1436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는 13일 오전 광주 광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장맛비에 우산을 쓴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진료소로 들어가고 있다.
[쿠키뉴스] 임중권 기자 =서울시는 13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 늘어 누계 1436명이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감염 경로별로는 관악구 음식점 모임 관련 1명(총 5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이 1명, '기타' 분류 4명, 감염 경로를 확인 중인 사례 1명이다.

자치구별 발표에 따르면 동작구와 종로구, 금천구, 서초구 등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동작구 흑석동에 사는 70대(동작 63번)는 이달 3일부터 발열과 어지러움 등 증상이 있었는데 12일 검사받아 13일 확진됐다. 감염 경로는 관악구 확진자 접촉으로 추정됐다.

종로구 신규 확진자(종로 24번)는 11일 확진된 성동 51번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동 51번이 일한 중구의 한 회사와 관련해 다른 직장 동료 1명과 종로 24번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금천구 신규 환자(금천 34번)의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그는 이달 2일 증상이 나타났고, 12일 검사받아 13일 확진됐다.

서초구는 신규 확진자(서초 61번)를 상대로 역학조사 중이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im918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