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마” 서울대병원에 울려퍼진 절규...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실린 응급차가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도착했다. /이소연 기자 
[쿠키뉴스] 이소연, 정진용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된 지 7시간여 만인 10일 0시1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이 발견된 장소는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이다. 등산로와 조금 떨어진 곳으로 전해졌다. 수색에 나선 소방구조견과 소방관, 경찰기동대원이 박 시장의 시신을 찾았다.

현장에서는 박 시장의 명함과 휴대폰, 물통, 가방 등이 함께 발견됐다. 유서는 현재까지 나오지 않았다.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은 이날 오전 2시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구체적인 사안은 수사해야 하지만 타살 혐의점은 없어 보인다”며 “향후 변사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종로구 연건동 소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는 검은 상복 차림의 서울시 관계자들이 모였다. 박 시장의 시신은 이날 오전 3시20분 응급의료센터에 도착했다. 구급차량이 들어서자 박 시장 지지자들은 ‘박원순 사랑해요’ ‘가지마’를 외치며 비통해했다. 응급의료센터 앞에 시민과 취재진 수십명이 몰려 경찰 인력과 서울대병원 보안 인력이 투입돼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접근을 막았다.

경찰이 서울 성북구 일대에서 경찰이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야간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 이소연 기자
박 시장의 실종신고는 전날인 9일 오후 5시17분 경찰에 접수됐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은 같은날 오전 10시44분 검은 모자와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은 같은 날 오전 10시53분 와룡공원 인근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박 시장이 택시를 타고 이동, 와룡공원 인근에서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와룡공원과 종로구 북악팔각정, 성북구 국민대입구와 ‘곰의 집’ 등을 기점으로 거리를 좁혀나가며 수색을 진행했다. 경찰과 소방 인력 770여명이 투입됐다.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 박태현 기자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고소장에는 전직 비서가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찰은 “박 시장 관련 고소장이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