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팔라던 노영민, 먼저 판다던 은성수…6개월 지난 지금은?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수도권에 집을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는 고위 공직자들의 말이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의 권고 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참모들도 있는데 추후 조치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 권고 사항은 유지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권고가 유지된다"고 답했다.

앞서 노 비서실장은 지난해 12월 청와대 참모진에게 “수도권에 집을 2채 이상 보유했다면 6개월 내에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하지만 쿠키뉴스가 관보를 확인해본 결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본인은 해당 발언을 한 뒤로 6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2주택자였다.

현재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 가운데 다주택자는 12명이다. 권고를 한 당사자인 노 실장을 비롯해 수석급에서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이 포함돼 있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경기 의왕시 소재 아파트와 세종시 소재 주상복합건물 분양권을 갖고 있다. 다만, 서울신문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홍 부총리의 경우 분양권은 전매제한에 묶여 있어 내년 입주 때까지 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홍 부총리도 지난해 12월 언론사 경제부장 오찬 간담회에서 “주택 여러 채를 보유한 정부부처 고위 공직자는 한 채만 빼고 처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고위 공직자 가운데 최초로 “집 한 채만 남기고 팔겠다”고 공개 선언했던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여전히 다주택자다.

그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현대아파트와 세종시 도램마을 20단지 아파트를 갖고 있다. 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17일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세종시 아파트) 세입자에게 아파트를 팔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모범사례를 보인 공직자도 있었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아파트를 올해 초 팔았고, 앞서 서초구 서초동의 오피스텔도 매각했다. 대신 이촌동 아파트에 전세로 입주해 살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까지 서울 서초구와 송파구에 아파트 한 채씩 있었지만 송파구 아파트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