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세 인하폭 축소했지만 한도 늘려…고가 승용차 구입시 유리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정부가 승용차를 구매할 때 부과하는 개별소비세를 7월부터 연말까지 30% 인하한다. 이달까지 적용되던 '70% 인하'보다는 혜택 폭이 줄어들지만 감면 한도를 100만원에서 143만원까지 늘리면서 고가의 승용차 구입시 감면 혜택이 커질 전망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개소세 한시적 인하 조치는 당초 이달 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최근 감염병 사태 등으로 부진한 자동차 산업을 고려해 연장이 결정됐다. 다만 70% 인하 조치는 법 개정 사항이기 때문에 시행령 개정만으로 가능한 30% 인하로 세율을 조정, 올 연말까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조정된 세율을 적용하면 차량 출고가격 2000만원 기준으로 43만원, 2500만원 승용차는 54만원, 3000만원 승용차는 64만원씩 개소세를 경감받을 수 있다. 기존 70% 세율이 적용됐을 경우 최대 100만원 한도로, 출고가 2000만원부터 100만원의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었던 것과 비교하면 혜택이 축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차 산업이 직격탄 우려에 정부가 개소세 인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로인해 실제 국내 내수 시장 자동차 판매는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개소세 인하 폭이 7월부터 조정되면서 업계에서는 우려가 크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인하 한도가 기존 100만원에서 143만원까지 확대되면서 고가 승용차를 구입할 경우 상대적으로 인하 혜택이 늘어나게 된다. 즉 출고가 6700만원을 기준으로 가격이 높은 차는 세금 혜택을 볼 수 있게 된다. 예컨대 출고가 1억원짜리 차는 지금보다 개소세 등이 71만원 줄어드는 효과가 난다.

이에 상당수 수입차와 제네시스 GV80, G90 등과 같은 고급차 구매자는 개소세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고급차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개소세 혜택으로 이러한 현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가격 7천만원 이상 수입차 판매는 4만1000여대로 전체의 40%에 달한다. 이 기간 전체 수입차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는데 7000만원 이상은 53% 뛰었다.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